쌈지농부/흙살림

May 28, 2012 § Leave a comment

http://www.ssamzienongbu.co.kr/

http://www.heuk.or.kr/

예술과 마을 네트워크

May 28, 2012 § Leave a comment

화가 김정헌

http://cafe.naver.com/yemane.cafe?iframe_url=/MyCafeIntro.nhn%3Fclubid=19603391

문화이모작-농어촌마을문화심기/한국문화관광연구원

May 28, 2012 § Leave a comment

https://www.kcti.re.kr/06_7.dmw?method=view&noticeSeq=1417&noticeId=08

남양주 광릉내 마을, ‘논아트 밭아트(Non Art But Art) 프로젝트’

May 28, 2012 § Leave a comment

http://cafe.naver.com/nonartbutartya/

뭐냐, 이것은?

경기도에서 만든 관제 임시 프로젝트인가?

커뮤니티 아트 프로젝트 새로운 주문자, 논아트 밭아트 Non Art? But Art! 수목원의 청량감이 사계절 내내 싱그러움을 주는 광릉숲을 끼고 있는 작은 마을의 제 모습 찾기가 한창이다. 동네를 휩쓸고 간 개발의 흔적이 발걸음을 잡는 광릉내마을. 경기문화재단의 커뮤니티 아트 프로젝트 ‘논아트 밭아트 프로젝트’는 서로 다른 마을 주민 사이의 지속 가능한 공존을 꿈꾸는 긴 여정을 이제 막 시작한다. 광릉숲 초입에는 광릉으로 흐르는 내가 마을 앞으로 흐른다 하여 붙여진 ‘광릉내마을’이 있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고 한쪽에는 슬레이트 가옥과 철물 상점, 이주민 슈퍼, 개발 예정인 공터가 드문드문 눈에 띄고, 지역 상황을 반영하는 녹슨 컨테이너 등 오래된 생활 터전이 변해가는 흔적을 곳곳에서 발견하게 된다.
이 마을에서 소박하지만 특별한 잔치가 열렸다. 열음잔치는 몇 개월 동안 마을에 들어온 낯선 예술가들에게 무관심했거나 혹은 냉혹했던 동네 선주민 어르신들의 경계가 풀리면서 ‘논아트 밭아트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숲 닮은 마을로 가는 여정 오프닝 10분 전. 막바지 기타 튜닝을 하고 있는 지역 밴드 랄랄라의 오리 아빠, 지역 유선방송에 방영할 카메라 각도를 잡으시는 팔 야리 총무님, 무대 전기선을 마무리하는 광릉 맥가이버, 주먹밥과 부침개를 만들어내는 아파트 부녀회원들, 열심히 국수를 삶고 있는 팔야리 이장님, 마지막으로 육수 간을 맞추시는 노인회 할머니 그리고 일찌감치 무대 맨 앞자리를 차지한 동네 아이들까지 마을 주민들은 각자 손님 맞을 준비로 분주하다. 이날 축하 무대는 한 가지 이야기를 100가지 감동으로 펼치는 ‘이야기꾼’의 책 공연, 또랑광대 김명자의 쉽고 재미있는 판소리, 특별한 타악 그룹 카타의 디지털 비나리, 어쿠스틱 기타와 천상의 목소리로 세시봉의 향수를 팍팍 뿌려줄 동네 밴드 랄랄라, 아무 생각 없이 기타 연습만 하다가 이날을 위해 모인 ‘긴급 프로젝트 119’ 등으로 다채로운 오프닝 세레모니가 늦은 밤까지 이어졌다.
경기문화재단과 남양주시가 함께하는 ‘논아트 밭아트(예술감독 박찬국)’는 숲과는 이질적인 주민, 마을을 ‘숲 닮은 마을’로 일구어가며 광릉숲 둘레 마을을 하나씩 색깔 있는 마을로 가꾸는 커뮤니티 아트 프로젝트다. 광릉숲 둘레 마을에는 새로 입주한 대형 아파트를 포함하여 오래된 마을이 여럿 공존하며 주변에 공장도 많고 외국인 노동자도 많은 경기도적 구조다. 그 구조를 문제가 아닌 가치로 만들기를 꿈꾸는 예술가들이 모이면서 숲과 강, 마을에 대한 배움과 체험, 관찰과 해석을 통해 이질적인 공간에 대한 낯섦, 주민들간에 편견과 경계심을 풀고 점차 숲을 닮아가는 ‘흥미로운’ 여정을 시작하게 된다.

논아트 밭아트, 공유와 유대 관계의 공간


박 감독은 지난해 11월부터 마을 곳곳을 다니며 주민들과 나눈 숱한 이야기, 주민들의 다양한 주문을 특유의 유머, 지적 호기심, 다른 가치 추구, 놀이, 즐거움을 자극하는 ‘논아트 밭아트(Non Art? But Art!)’로 제안했다.
박 감독은 “논밭은 오랜 문명의 소산이지만 투기의 대상이 되어 그 위상은 쪼그라들고 생산을 위한 수단으로만 협소하게 자리 잡고 있다. 단순히 생각해도 논은 수많은 생명의 움직임을 관찰할 수 있으며, 이것들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성과물을 생산할 수 있다. 그것은 수확량이 아니라 ‘상상’과 ‘질문’이며 다양한 예술 장르와 디자인, 건축, 교육, 매개자, 인문학자가 논과 밭에서 끊임없이 이야기를 나누게 될 것이다”라며 논밭에서 공유를 생산하고 유대를 만들어내며 관계의 공간으로 긴밀하게 재구성됨을 강조한다. 또 박 감독은 생활의 현장인 지역에서 예술가가 공존하는 것을 꿈꾸며 함께 익숙함과 맞닥뜨리고자 한다.
“주민과 마찬가지로 예술가들도 예술의 형식이나 제도, 유통 구조에 익숙해져 있으며 현실의 변화에 지극히 둔감하거나 부러 외면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지역에서 예술가의 활동이 단순히 디자인 서비스나 마을 만들기에 매몰되지 않고 어떻게 활발한 자극을 주고받으며 지속 가능할 것인가? 그런 활동이 사회적으로 의미가 있다면 제도적으로 어떤 시스템을 만들고 지원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도 풀어나갈 것이다. 논아트 밭아트 팀은 지난 1월부터 마을 조사와 주민 인터뷰, 마을의 유휴 공간 확보, 풀무농업학교와 대안에너지센터 교류 등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예술의 융합 특성을 살려 유머와 생활 개선과 교육을 매개로 주민들과 관계 맺기를 진행한다. 논밭을 전혀 새롭게 재구성하는 과정 자체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주민에게 늘 익숙한 공간과 장소가 어떻게 재구성되는가, 어떤 가치에 더 중심을 두고 운영하는가는 매우 흥미로운 일일 것이다. 그러기에 미리 운영 매뉴얼을 잘 짜서 고정된 순서대로 사람들이 참여하고 체험하는 것이 아니라, 운영에 참여할 주민 주체와 아이디어를 쏟아내면서 하나씩 실현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들은 공간 구성 자체가 과정이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으며, 대부분이 처음 겪는 생소한 경험이라 프로젝트에 관계된 모든 개인과 기관의 신뢰와 협력은 당연하다.

지속 가능한 공존을 위하여


논아트 밭아트 Non Art? But Art! 프로젝트에서는 ‘철없는 논에 연못 만들기’와 ‘모내기’를 마을 잔치로 만들고 있고, 카페C는 공간 구성과 마을 학교 워크숍을 함께 진행 중이며, 이 과정에 동네의 온갖 재료가 다 모이고 있다.
‘철없는 논. 답 없는 밭’은 광릉장(5일장) 인근에 위치한 하천 부지 논·밭 3967㎡을 밭 정원.논 연못과 텃논 형식의 종種 다양성이 우선시되는 자연 생태 공공 스페이스로 탈바꿈시킨다. 여기서 재배되는 작물은 카페C에서 주민들이 발굴한 메뉴로 개발되고 자율적으로 판매 운영한다. 카페C는 광릉장과 논밭 정원, 마을회관을 관통하는 지점에 위치하며 주민, 예술가, 외국인, 이주민, 탐방객 등 다양한 사람이 스스럼 없이 만나서 요리, 휴식, 공연, 세미나, 물물교환 장터, 햇살 빵공장 등으로 운영할 것이다.

공작소R은 논 모내기, 밭 정원 만들기, 공간 구축이 묶여 원래 논이었던 땅을 바꾸는 기초 작업을 한다. 공작소R은 휴식과 개인 작업, 프리 워크숍, 놀이, 기획 활동이 이뤄지며 이를 근거로 지역과 개인의 관심사를 반영하는 커뮤니티가 구성되어 활동하게 된다.
무심한 골목에 다른 표정을 넣고 주민 스스로의 공간 상상력을 활성화하기 위한 ‘소심정원’에서는 한창 작가들의 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뜨거운 반응이 올라오고 있다. 특히 젊은 신주민, 이주 노동자 등 그동안 그림자만 존재했던 사람들이 반응을 보이고 있어서 논아트 밭아트 팀은 적극적으로 이를 수용하는 작업도 추진하고  있다. 프로젝트의 모든 활동은 기존의 가치를 재발견하거나 활성화시키는 일을 하고 있으며, 이를 새로운 ‘가치의 발명’으로 이어가고자 한다.

‘논스쿨 밭스쿨 Non Art? But Art!’은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이며 마을 학교와 연계된다. 마을 학교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안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직접 기획하고 운영할 주민 주체를 조직하여 마을 공동의 비전을 만들기 위해 자발적으로 소통하고 공부하는 모임이다. 요리, 드로잉, 숲과 강 강좌 등을 실시하고 지역과 예술의 공존을 모색하는 토론과 세미나도 열린다.
광릉숲 둘레 마을 논아트 밭아트 프로젝트는 일회적인 지역 문화 서비스 프로젝트에 그치지 않고 상이한 집.개인 간 소통, 비물질 자산 가치의 인식과 향유를 성숙한 시민 의식으로 지속 가능하도록 공존을 탐색하게 된다.

출처: 경기문화재단 문화나루 (글 조지연 경기문화재단 문예지원팀 | 사진 논아트 밭아트 팀)

Where Am I?

You are currently browsing the 꾸물꾸물, 쭈물쭈물 category at sunkyung oh.